21교구 소식지 3호. 2015/10/04


요셉은 우리처럼 두려움에 사로잡혔을까?

 

20대 시절, 불현 듯 의문이 생겼다. 성경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나랑 달라도 너무 달랐다. 너무 믿음이 좋았고, 너무 영웅적이고, 너무 영화적이었다. 나는 의심도 많고, 근심걱정도 많고, 분노할 때도 종종 있는데, 성경 인물들은 죄다 영적 거장들이었다. 도저히 따라갈 수 없는 거물들이었다. 특히 요셉이 그랬다.

 

요셉은 17살 때 배다른 형제들의 질투 때문에 이집트 노예로 팔리는 신세가 됐다. 이집트 경호대장 보디발의 가정총무가 되어 금세 인정받았지만, 이내 주인 아내의 유혹을 물리친 결과 강간미수범으로 몰려 감옥에 갇히는 신세가 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요셉은 흔들리지 않았다. 남 탓하지도 않았다. 분노를 표출하지도 않았다. 나 같았으면 하나님을 향해 이럴 수 있느냐며 항변도 했을 일인데, 요셉은 오뚜기처럼 벌떡 일어났다. 그래서 그런지 더욱 요셉은 내게 너무 먼 당신이 됐다.

 

요셉이 이집트 총리가 되었을 때의 나이보다도 훨씬 더 나이를 먹게 된 어느 날, 성경 구절 하나가 눈에 꽂혔다. 시편 10518절이다. “그의 발은 차꼬를 차고 그의 몸은 쇠 사실에 매였으니요셉의 생애에 관한 핵심 요약이었다. 하나님께서는 기근을 대비해서 요셉을 이집트에 먼저 보내셨고, 그를 단련하셨으며, 때가 되어 요셉을 이집트의 주관자로 삼았다는 내용이다. 그런데 이 18절에 있는 이라는 단어에 2)라는 각주가 달려 있는데, 성경 아래에 보니 ‘2) , 이라고 기록되어 있었다. 또 다른 자료를 뒤적여보니 중세 라틴어 성경 번역본 벌게이트(Vulgata)에서는 이 구절을 쇠가 그 영혼에 파고들었다라고 번역해 두었다. 그러니까 이렇게 유추해 볼 수 있다. 요셉의 몸을 매고 있었던 쇠사슬은 실은 요셉의 영혼을 옭죄고 있었고, 요셉은 그만큼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냈을 것이라고 보는 추론이다. 충분히 일리 있는 설명이었다.

 

억울하게 감옥에 갇힌 요셉, 그는 그 속에서 어떻게 견뎌낼 수 있었을까? 자신이 꾼 꿈이 무너졌다고 생각하고 좌절했을까? 이 흑암과 절망의 시간, 모든 것이 멈춰버린 것 같은 그 시공간의 감옥 속에서 무엇을 소망하며 버텼을까? 기다리고 기다려도 끝내 변하지 않는 그의 처지 때문에 무기력해지지 않았을까? 그랬을 것이다. 분명 요셉은 눈물로 밤을 지냈을 것이고, 분노도 치솟아 올랐을 것이고, 하나님께 묻고 또 물었을 것이다. 이렇게 상상해보니 요셉의 결과가 사뭇 현실감 있게 다가온다. 19절이 이렇게 기록했다. “곧 여호와의 말씀이 응할 때까지라. 그의 말씀이 그를 단련하였도다.” 요셉에게는 언제까지 기다림의 감옥이었으나 하나님께서는 그것을 이라고 바꾸어 주셨다. 요셉에게는 쇠가 영혼을 파고드는 고통의 시간이었으나, 하나님께서는 그것을 단련으로 담금질해주셨다.

 

꿈이 지연되고 기대가 무너져서 기다림에 지쳐 밤 잠 설치는 것은 20대의 특권 아닐까 싶다. 그때 혹여 요셉도 나처럼 기다리다 지치고 두려움에 빠졌었다는 사실을 상기해 볼 수 있으면 좋겠다. 하나님께서 그 요셉을 하나님의 집의 주관자로 삼으셨으니, 그대들과 나도 그렇게 사용하심이 마땅한 일 아닐까?

 


Posted by 신의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